테스트

G

이번 대선의 앞으로 남은 최대 변수는 안철수 후보의 지지층이 어디로 이동하느냐이다. 이번 대선이 과거와 다른 가장 큰 특징은 무당파층이 최소화됐다는 점이었다. 각종 여론조사에서 무당파층은 10% 이내였다. 안철수 후보가 무당파층의 상당 부분을 흡수했기 때문이다. 안 후보가 사퇴함으로써 무당파층의 행로도 복잡해졌다. 일부는 여야 후보로 이동하지 않고 그냥 무당파층으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.

전문가들은 나머지 안 후보 지지자 중에서 문 후보 쪽으로 옮겨가는 사람들이 박 후보 쪽으로 옮겨가는 사람들보다 많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. 변수는 안 후보의 사퇴가 ‘아름다운’ 과정을 거쳐서 이뤄진 것이 아니라 벼랑 끝 감정싸움 끝에 이뤄졌다는 점이다. 안 후보 지지층이 흔쾌하게 문 후보에 대한 지지로 옮겨가지 않을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. condo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Connecting to %s